메뉴 건너뛰기

천애식화

소비자 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럼 USA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나이키에 연락해 뭐가 잘못됐는지 알아보라고 했어요.”



폴 조지(오클라호마시티)에까지 불똥이 튀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대학체육협의회(NCAA) 남자농구 동부 최고의 라이벌 더비인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과 듀크 대학의 경기 시작 33초 만에 자이언 윌리엄슨(듀크 대학)의 농구화 밑창이 터져 나가면서 오른 무릎을 다친 사건이 일파만파를 일으키고 있다.

내년 6월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이 유력한 윌리엄슨의 얼굴 보게다고 가장 싼 입장권 가격이 슈퍼볼의 그것과 맞먹는다고 해서 화제가 됐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찾을 정도로 관심을 모은 경기에서 윌리엄슨이 제대로 뛰어보지도 못하게 만든 나이키의 품질 관리가 입길에 올랐다.

윌리엄슨의 농구화는 조지가 몇주 전 나이키와 떠들썩하게 런칭을 발표한 PG3의 앞 버전인 PG2.5였기 때문이다.

조지는 21일(현지시간) 팀 훈련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먼저 그가 빨리 낫길 바란다. 솔직히 말하면 난 그가 다친 줄도 모르고 여기 나왔다. 내가 자부심을 가져온 농구화에 뭐가 잘못됐는지 알아보라고 나이키에 얘기를 건넸다. 내 이름을 내건 농구화들은 대학뿐만 아니라 NBA에서도 성공적인 브랜드였다. 수많은 이들이 신었고 지금도 신고 있다. 내가 알기로도 전에 없던 일이다. 그래서 힘겹다”고 털어놓았다.

NBA 선수들의 농구화 가운데 3분의 2를 나이키 제품이 차지하고 있다.

40명 가까운 이들이 세 시즌 전에 출시한 PG 시리즈를 착용하고 있는데 어떤 다른 현역 선수의 농구화보다 많은 비중이라고 ESPN은 전했다.

조지의 농구화는 켄터키 대학과 듀크 대학이 독점 계약해 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윌리엄스의 부상 이후 조지는 소셜미디어에서 농구화 때문에 부정적인 댓글 공격을 받았다.

나이키 주가는 이날 한때 1% 급락하기도 했다.

나이키는 성명을 내 “우리는 분명 관심을 갖고 있으며 자이언이 빠르게 나아지길 원하고 있다. 우리 제품의 퀄리티와 퍼포먼스는 최고로 중요하다. 일부에 국한된 일이지만 이슈를 우리 일로 보고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보통 NBA 선수들은 3~5경기를 뛰면 새 농구화로 바꾸고 많은 주전급들은 경기마다 새 농구화로 갈아 신는데 윌리엄슨은 1년 내내 써온 것으로 보인다며 나이키는 윌리엄슨의 농구화가 닳아진 것이 아닌가 조사할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아울러 그의 발이 특이한 점이 있다면 대학 선수들에겐 드문 일이긴 하지만 맞춤형 농구화를 제공할 수 있다고 나이키 관계자가 말했다고 전했다.

드마커스 커즌스(골든스테이트)는 윌리엄슨이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의 자질을 이미 충분히 보여줬기 때문에 대학 시절을 좀더 즐겁게 보내게 해주라며 남은 NCAA 시즌 동안 조금 더 많은 휴식을 취하도록 배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같은 팀의 케빈 듀랜트는 윌리엄슨이 한 세대에 나올까 말까한 농구인재라고 극찬한 적이 있다.

또 차세대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라고 부르는 이도 있다.

제임스는 커즌스와 조금 달랐다.

취재진이 윌리엄슨에게 조언할 것이 있느냐고 묻자 그는 “윌리엄슨의 미래애 대해 이런저런 말을 늘어놓는 것은 내 노선이 아니다”며 “늘 가족이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니 잘 상의하면 될 것”이라고 조심스러워했다.

한편 액션 네트워크는 윌리엄슨이 드래프트에서 16번 순위 안에 들지 못하면 800만 달러를 지급하는 보험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는데 듀크 대학 대변인 마이크 드조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AP통신은 문제의 보험회사에 사실 확인을 위해 전화와 이메일 문의를 했는데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http://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081&aid=000297867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86 매리츠화재 유우정 2019.06.10 0
31985 보미의 시스루 최민수 2019.06.10 0
31984 프로듀스48, 타카하시 쥬리 한장 이선진 2019.06.10 0
31983 폴댄스팀 하지원 2019.06.10 0
31982 웨스트햄 관련 네이버 기사 베스트댓글 상황 강현구1 2019.06.10 0
31981 무언가를 하기엔... 최민수 2019.06.10 0
31980 발기가 힘든 30대 이상은 스쿼트보단 런닝이 최고라네요 하지원 2019.06.10 0
31979 걸그룹 춤연습 하지원 2019.06.10 0
31978 흰팬츠 치어리더 김한뉘.gif 최민수 2019.06.10 0
31977 [IZ*ONE] 혜원의 라밴더 향이 배인 컵 최민수 2019.06.10 0
31976 임신초기낙태알약 미프진 이선진 2019.06.10 0
31975 담배 안피는 꿀팁 하지원 2019.06.10 0
31974 따라지 비열한 거리 한이서 하지원 2019.06.10 0
31973 (약후)모델 정유나 최민수 2019.06.10 0
31972 타노스 유아 최민수 2019.06.10 0
31971 헤일리 베넷 GQ화보 이선진 2019.06.10 0
31970 KBS 동물 학대와 인간상대 범죄의 연관성 - 밤 10시 시사기획 창 하지원 2019.06.10 0
31969 제시 워터밤.gif 하지원 2019.06.10 0
31968 [축구강좌]감각을 기르려면 이 훈련을 해야한다! 강현구1 2019.06.10 0
31967 타노스 유아 최민수 2019.06.10 0
Board Pagination Prev 1 ... 827 828 829 830 831 832 833 834 835 836 ... 2431 Next
/ 2431
위로